2020년 4월 1일 수요일

경제의 속살 1-경제학편, 이완배 지음, 민중의소리 펴냄


인터넷 언론사인 민중의 소리에서 경제 담당 기자로 자신을 소개한다. 딱히 더 이상의 소개글을 내가 쓸 수도 없긴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절대 부족하다는 느낌이다.

참고로 민중의소리는 종종 기사에 오타가 섞여 있다는 점을 빼고는 90년대의 한겨레 신문의 급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한겨레 신문이 전대갈 또는 그 후예의 잡것들을 상대하고자 했다면 민중의 소리는 그냥 민중의 적들을 상대하고자 했기 때문인지 그 영향력이나 기세가 한겨레 신문에 비해서는 너무 작다. 뭐, 종이 신문이랑 인터넷 신문의 차이일 수도 있지만. 하여튼 항상 믿고 보는 언론사다.

이 책은 2018년에 처음 나온 책이니 아주 오래된 책은 아니다. 이전에도 여러가지 재미진 책을 쓰신 분인데, 예를 들면 한국 재벌 흑역사가 있다. 말 그대로 한국 재벌 흑역사다. 삼성의 사카린 밀수 같은 더럽고 지저분한 얘기들. 이런 놈들이 죽어서도 지배하고 있다니... 과연 기술의 한국이다. (상권만 사서 읽다가 토나와서 못 읽고 묵혀두는 중이다. ㅡ,.ㅡ;)

여튼, 본론으로 들어와서, 이 책은, 거의 게임 이론을 설명하고 끝낸다. 인터넷 좀 뒤져본 사람들이라면 알만한 내용들도 제법 있다. 그 게임 이론에 기대어 사람이라는 동물이 절대로 자기 이익만을 위해서 살아가지는 않는다는 것을 설명하는데 이 책 한권이 필요했다. (사실, 진화론을 보면, 1900년대 초반까지는 '강자생존'으로 잘못 이해돼서 이를 기반으로 헛소리 하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이제는 모든 생명이 대체로 자기 무리를 위한 협력과 희생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밝혀진지 오래다.)

그리고 여전히 이익(돈)이 최고라는 사실을 믿어 의심치않고 있는, 그래서 오직 이익만을 위해 행동하는 덜 떨어진 것들을 제대로 교육시키기 위해서는 (역시 게임 이론을 이용하여 설명한다) 적절한 복수가 최고라는 것을 보여준다.

그렇다. 책에서도 인용했듯, 개새끼들은 더 맞아야 한다. 라면 훔친 죄로 징역을 살아야 했다면, 수십억, 수백억을 국민들로부터 훔친 놈들은 그에 비례해서 징역을 살려야 한다는 거다. 앞으로 생길 개새끼들한테 적당한 신호를 주기위해서라도 그렇게 해야 하는 거다.

책 읽다가 끝 무렵에 개새끼들 얘기가 나와서 좀 빡쳤다.

피해에 비례하는 벌이 있는 사회가 필요할 것 같다.

별로 책 소개글이 아닌게 돼버렸다. ㅡ,.ㅡ;;


댓글 없음: